홈 공지/소식 소식

공지/소식

소식

UNIST 인권센터 개소, 과학자 인권 사각지대 없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UNIST인권센터 작성일18-04-11 09:08 조회28회

본문

UNIST 인권센터 개소, 과학자 인권 사각지대 없앤다


27일(화) 오전 11시 30분, 제1공학관서 UNIST 인권센터 개소식 행사 진행

과기정통부 청년과학인 권리신장 노력 일환 … 학생 권리장전 선언도 함께해

2018.03.27김 석민홍보팀


UNIST는 27일(화) 오전 11시 30분 제1공학관 E208호에서 인권센터 개소식을 갖고, 학생회 회장단과 함께 학생권리장전 선언식을 진행했다.

UNIST 인권센터는 학생 인권문제 발생 시 상담 ‧ 조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권센터는 캠퍼스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부당행위 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로, 과기원 가운데서는 UNIST와 KAIST가 운영하고 있다.

이번 인권센터 개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의 청년과학인 권리신장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실험실 내 안전과 연구 환경 문제 등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학생 권익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자 여러 정책을 검토 중이다.

정무영 총장과 대학원생 총학생회 부회장이 함께 권리장전 서명식을 진행했다. | 사진: 김경채

정무영 총장과 대학원 학생회 부회장이 함께 권리장전 서명식을 진행했다. | 사진: 김경채

인권센터는 청년과학인인 학생들의 인권문제 개선 및 권리 신장을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신고를 접수한다. 신고가 접수되면 전문상담가의 상담이 진행되며 이후 사건조사 및 중재가 이뤄진다. 중재가 어려운 경우 인권위원회 또는 성희롱 ‧ 성폭력 위원회는 사안을 조사한다. 위원회의 조사결과는 해당 부서를 통한 조치로 이어진다. 위원회는 교내 보직자 및 교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다.

곽상규 인권센터장은 “이번 인권센터 개소를 통해 그동안 외형적으로 커져왔던 UNIST가 내실을 더욱 다지고 사람이 우선적인 가치를 가지는 대학 문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인권문제에 있어 피해자에게 가해질 수 있는 2차 피해를 막는데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사 참석자들은 이어진 권리장전선언식을 통해 학생들의 기본적인 인권과 권리를 확인했다. 학교 구성원들은 이를 통해 학생들의 인권과 권리를 보호하는데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정무영 총장과 학생들이 인권센터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 김경채

정무영 총장과 학생들이 인권센터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 김경채

정무영 총장은 “최근의 여러 사회적 분위기, 정부의 정책기조 그리고 여러 학교에서도 이슈가 되고 있는 ‘미투(Me Too) 운동’ 등은 학내 인권현황을 되돌아보게 한다”며, “UNIST 인권센터 개소를 통해 학교 내 인권 사각지대를 없애고 실질적 성 평등 사회를 조성하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소식에는 정무영 총장을 비롯해, 본부 보직자, 학부 및 대학원 총학생회장 등이 참석했다. 인권센터는 학생을 대상으로 업무를 진행하며 향후 교수, 직원으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